Lee Sunhee’s Vocal Analysis

Vocal Range

D3 ~ A5 (2 Octaves, 3 notes and 1 semitone)

Supported Range

G#3/A3 ~ C5/C#5

G#3/A3 ~ F#5 (with head voice)

Voice Type

Soprano

Strengths/Achievements

  • Support is established in her singing
  • Rarely if ever has issues with nasality
  • Able to produce resonance as high as C#5
  • Able to control the balance of her mix within her supported range
  • When mixing with less chest voice has shown occasional support up to D5
  • Lower range is connected and supported down to A3/G#3
  • Able to transition into her head voice well
  • Able to produce a consistent head voice
  • Support in head voice is present up to F#5
  • Shown some improvement in vowel shapes/diction over the years
  • tone present in lower range despite lack of support
  • Generally sings within a narrow range where support is present, so strain isn’t obvious

Weaknesses

  • Pushes her voice a lot
  • Tends to use a very shouty chesty mixed voice
  • Often places her sound a bit too low for her voice type
  • Sings with a shrill and forced laryngeal vibrato
  • Lower range becomes muffled with a low larynx below G#3
  • Tends to only sing with a shrill and shouty approach above C#5
  • Has issues with pitch precision when pushing
  • At times may lose the placement of her voice when transitioning into head voice
  • Head voice can be thinner and shrill above F#5
  • Runs tend to be very sloppy when she attempts to make them more complex

Registers

  • Lower register: Generally more used than her head voice, but not necessarily better developed. Mostly sings in this register with breathiness for effect. Support is present down to G#3, but loses proper stretch of the vocal cords below that.
  • Mixed register: Able to maintain resonance and sing with a supported and well balanced mix up to C#5, occasionally D5. Tends to prefer a shoutier mix most of the time with more chestiness, which limits both her range and her support, stopping her at C5/C#5.
  • Upper register: Head voice is well connected. Rarely uses falsetto. At times loses the placement of her voice when transitioning into her head voice, but not her pitch. May become shrill when singing above F#5.

Agility

Lee Sunhee’s main musical influences are a lot more traditional than most current contemporary vocalists. Having debuted in the 80’s, she has very little western influence to her singing. As such, she does not often sing with vocal ornamentations. Due to not using vocal runs in her vocal performances often, it is possible to hear that her more complex runs are often pitchy, but when singing simpler trills, she is able to sing the notes relatively well, as heard in “그중에 그대를 만나” and “나 항상 그대를.” However whenever they become even slightly more complex, she starts to lose the control of pitch and start to slide through the notes without being able to direct her vocal cords through each individual pitch quickly enough. The result is usually sloppy and pitchy vocal runs without a clear sense of direction or aim pitch wise, as heard in “그중에 그대를 만나,” and “살아가다 보면.”

Overall analysis

Lee Sunhee debuted in 1984 and has remained one of the most successful and influential vocalists in the current Korean music industry. Her songs have been covered by a number of artists, ranging from idols such as Super Junior’s Kyuhyun and f(x)’s Luna, to soloists such as Ailee and Ben, to even veteran vocalists such as Sohyang. Her music has been transcendent and is still very popular nowadays. Her legacy has earned her the name of 국민디바 or “The Nation’s Diva.” Thus she is one of the most respected female artists in Korea.

Although a lot less widespread, there seems to be some sort of confusion when it comes to Lee Sunhee’s voice type, just like in Park Hyoshin‘s case where he is believed to have a lower voice type than his actual fach. The misconception seems to come from her singing approach. It is often believed that when a vocalist has a larger volume output within a relatively lower belting range that their voice is lower than it actually is. However since contemporary singing is not as precise as classical singing, vocalists often sing with different tone qualities. Different balances of mixed voices, breathiness, manipulation of placements and the larynx position can all affect the overall quality of someone’s voice.

In Lee Sunhee’s case, it seems that some people believe that she’s a mezzo-soprano instead of a soprano. Since her singing technique is quite chest-dominant most of the time, she sounds very full below C#5, which for sopranos is less common since their voices are supposed to be placed higher. However when looking at the bigger picture, a mezzo-soprano’s mixed voice starts lower than a soprano’s and so their belting range is placed slightly lower than a soprano’s. If she were to be a mezzo-soprano, the amount of chestiness she carries up in her mix would make it so that she wouldn’t even be able to mix up to F#5 as naturally as she does. She would sound much thicker and darker if she were a mezzo. Even comparing her to well trained mezzos such as veteran singer Ann, whose mixed voice is quite well balanced, her voice is fairly lighter and brighter. Not only that, but it sits in a naturally higher range than Ann’s would.

Even compared to less well trained mezzos who sing quite lightly in the fifth octave, their lower belting range around G4 is much thicker and a lot more belt-like than Lee Sunhee’s, such as Kim Boa. If Lee Sunhee were as chesty as she is but were a mezzo, she would sing songs in a lower placed range than she currently does. However because she sings below D5 a lot more than she does higher, while placing her sound lower in her chest, it can confuse people into thinking she has a lower voice type than she actually does. Even when listening to her lower range, her voice sounds quite uncomfortable and misplaced when singing below A3/Bb3, despite maintaining some tone. A mezzo would be much closer to their mid-low range around that range, instead of dropping to the bottom of their range with little to no volume output. Of course technique also plays in a part in her lack of lower range development, but even a less developed mezzos like EXID’s Hani or Girl’s Day’s Sojin seem to have more presence in the third octave than her. Her voice type is a lot more obvious when she sings softly without as much chestiness in her mix, as heard in “별 보며 달 보며” and “Can’t Help Falling In Love.”

Her lower range is decently well developed considering her voice type. Despite possessing tone below G#3, her support generally drops around that range. When singing in her lower range, she often chooses to place her sound more in her mask and be slightly breathy to create a softer delivery. Due to stylistic choices, she doesn’t often try harder to project in her lower range. As such, as soon as she sings below G#3, she may keep tone quality but the support in her voice is generally lost. Her vocal cords become more loose in connection, without a tight enough stretch to balance out the air pressure from her diaphragm. The result is a sound that’s quiet, present but unsupported. There also instances in which she tries to project by lowering her larynx. This can be heard in multiple examples of the G#3’s in “Maria” and “섬집아기,” G3’s in “아! 옛날이여,” “당신만을 사랑해” and “오월의 햇살,” F#3’s in “인연,” F#3’s and F3’s in “이 노래를 빌려서,” as well as in “백우,” F#3’s and E3’s in “Dancing Queen,” E3’s in “광야에서,” and Eb3’s in “그중에 그대를 만나.” Above G#3 however she has shown many moments of a clean connection between her vocal cords where they seem to be well developed and support is present, as heard in “안녕,” “백우” and “알고 싶어요.”

Her mixed voice is the most peculiar aspect of her voice, to the point where it even causes confusion about her voice type. Although instances of her singing with a brighter mix are rarer than her singing with a chestier mix she has shown great control in her mixed voice up to D5 when she intentionally lightens up her mixed voice. This has allowed her to sing with great support and openness even as high as C5, as heard in “별 보며 달 보며” or occasionally D5, as heard in “소녀의 기도.” However most of the time her mixed voice is quite chest-dominant, which causes her to have a very large sound output in the fourth octave but quickly becomes shouty and thin as she sings in the fifth octave.

When singing around B4 and lower she is able to produce resonance with the most freedom when singing with a chestier mix because it’s a more natural range for her to be closer to her chest voice. Many examples of her producing a chest-resonant quality in her mixed voice include “아! 옛날이여!,” “J에게,” “추억의 책장을 넘기면” and “알고 싶어요.” However carrying too much chestiness in one’s mix is quite tricky because it requires a lot more control to stay relaxed when being heavy. Generally speaking it’s easier to sing higher when pushing more air into the vocal cords because then one does not need to worry about supporting, as overcompensating with pushed air pressure creates a shouty quality and shouting is an easy unhealthy alternative to supported singing, as it doesn’t require actual training. So instead a vocalist must first learn to mix lightly with proper support before attempting to mix with a chestier approach because being heavier will usually cause them to push and strain their vocal cords.

After learning to mix lightly with support, then a vocalist can start to add more chest up into their mix to balance it out and choose when to be headier, balanced or chestier at will in many parts of their range. However if a vocalist can only choose to be balanced within a relatively narrow range and resort to pushed chesty shouty singing above a certain note, it can cause them to strain their voices a lot. This is the case with Lee Sunhee, who has a strong established sense of support throughout the fourth octave but often carries too much weight up in her mix without enough support to balance it out. The result is a sound that’s resonant around C5 and C#5 but often quite pushed  to the point of almost straining, as heard in “인연,” “시간을 달려서,” “아름다운 강산,” “한송이 국화” and “What’s Up.” However as soon as the vocalist has to sing higher, they start to lose the support and let it be taken over by throat tension, causing them to sound shrill, tense and thin. This can be heard in many occasions, even at times around C5 where her voice lacks openness and freedom as heard in “그중에 그대를 만나,” as well as her C#5’s in “안녕” and “이별,” D5’s in “아침이슬,” “네 꿈을 펼쳐라” and “Unnamed Song,” Eb5’s in “나 항상 그대를,” “그중에 그대를 만나,” “웃음으로” and “이 노래를 빌려서,” E5’s in “해야” and “What’s Up,” F5’s in “그중에 그대를 만나” and “나 항상 그대를,” and F#5’s in “살아다가 보면.”

Her upper register is mostly made up of a well connected and often supported head voice. Stylistically she rarely chooses to sing in falsetto and seems to prefer using head voice. Oftentimes she seems to have issues with the placement of her head voice when transitioning into more opened vowels, where she lets the sound fall a bit into the back of her throat, not quite in the head nor quite in the mask, as heard in “나 항상 그대를.” However many times when singing with a more comfortable Ooh (우) vowel, she’s able to place her sound very well in her head and along with proper support carries her head voice well up to F#5, as heard in “아! 옛날이여,” “I Will Always Love You” and “나 항상 그대를.” At times she also plays with her placement and has shown instances of a more mask-placed head voice in her lower head range closer to C5, as heard in “백우” and “나 항상 그대를.” Her transitions are generally very clean, as heard in “추억의 책장을 넘기면” Above F#5, she may still choose between head and mask placement but seems to be unable to balance support thus becoming more shrill and shouty, as heard in “이 노래를 빌려서” as well as in Healing Camp. The full extent of her range is still unknown as she hasn’t gone above A5 throughout her career.

Intonation wise, no vocalist is ever going to be pitch perfect. However pitch issues to can be attributed to a number of reasons. At times a vocalist may have trained their vocal cords to slide more so than hitting a note at the center of pitch, so they find it hard to stay at the center of each note. At other times, it can come from lack of support or other technical issues. In Lee Sunhee’s case, her pitch issues aren’t too common but when they happen, it’s often either due to lack of vocal flexibility in her runs or due to poor vocal placement. Since she pushes with such a heavy approach in her mix, it can cause her pitch to fall flat and for her to sing off key. Examples can be heard in “Wizard of Oz,” or “나 항상 그대를” as well as “Can’t Help Falling in Love,” “백우” and “아름다운 강산,” where she goes flat on certain notes either because of a slight drop of support, strain or pulling the sound from a resonator that’s too low, limiting the space in which her voice can move more freely.

Since she is more a traditional Korean vocalist, lower placement in the chest was fairly common back then. However that can be limiting to any vocalist, as it can bring issues with throat tension, strain and also limiting the development of one’s vocal range. Another aspect of her singing that seems to be influenced by more traditional folk singing is her vibrato, which often seems to be too fast and forced with a laryngeal movement. This causes her to sound very edgy and tends to cut off her resonance. Thankfully because of her more traditional roots, she often limits the range of songs she sings in and thus does not often sing in a range that is damaging to her vocal cords, even if little regression can be noticed on the freedom of her C5’s in more recent releases. Her sense of dynamics being so sensitive to the music when her support is clean allows her to really delivery the message of songs effectively when within her supported range.

As a vocalist, Lee Sunhee has a legendary reputation for her legacy, artistry and her singing technique that compared to many of her peers at the time of her debut was quite exceptional. However with the advancement of singing technique, many younger peers can be heard singing with technique that’s less damaging to the vocal cords. Nonetheless she has been able to take care of her voice in multiple ways and little regression seems to have happened to her throughout her career. If she were to ever learn to sing with a different approach, it could be tricky due to her having been used to these bad habits for so long. Her current singing technique is sufficient for her repertoire, but can at times be damaging when she sings songs that are higher and more challenging. Nonetheless she deserves respect and is also a very respectful artist who encourages and supports many younger vocalists who take inspiration from her.

Musicianship

Lee Sunhee’s musical abilities don’t often extend to musical changes to songs. She generally keeps her vocal performances of her classic songs the same, rhythmically and melodically. It is rare to hear a change in the melody of a song, which usually happens when she quickly adapts to singing with a duet partner. She is able to harmonize and blend her voice well with duet partners, but musically she focuses her efforts on dynamics a lot more than she would on altering her own vocal performances.

Rating

Above Average Vocalist

Best Vocal Performance(s)

Analyzed by Ahmin (Kitsunemale)

Advertisements

About ahmin3

kitsunemale from YouTube, AhMin33 from Twitter and Ahmin from OneHallyu! https://www.youtube.com/user/KitsuneMale

144 thoughts on “Lee Sunhee’s Vocal Analysis

  1. And the writer of this article should notice that almost every single profession in Korea couldn’t agree more that Lee Seon-Hee’s voice makes a invencible resonance for her vocal range even though it is not wide like singers as Sohyang.

    Like

  2. And I just want to tell you about the concept of “Belting” as a vocalization skill. Not as some sort of ‘she belts F5’. Using a belting skill over C5 is so difficult that only almost rock vocals can do it. Belting is a creature of singer’s diligence. It was not considers as a sort of singing method as it is almost uses throat and vocal cords in the law. Actually untrained people’s singing method is also included in the category of belting. So we can’t blame you for not knowing what ‘belting’ exactly is, and what Lee Seon-Hee’s singing method was. It is difficult to explain in English as it is not my mother tongue. Please answer whether you did know about the belting as a way of singing method. Then, let me begin.

    Like

    1. Belting = singing with a chest dominant mixed voice. Belting is NOT the same as pulling chest voice to the point of strain and singing with a closed throat and a high larynx. We do not have a problem with chest dominant mixing in this blog, what we have a problem with is unhealthy singing, straining. Lee Sunhee’s problem is not that her mix is too chesty, because even if her mix was chesty but she was still a healthy vocalist who didn’t strain, like Whitney Houston that you used previously as an example, then it would be fine. However that’s not the case, because her main issue is that she strains. She sings with a high larynx, a closed throat and without proper support. We do NOT think that belting is the same as vocal strain. Healthy singing and unhealthy strain are two different things, belting does NOT automatically make a vocalist strain. It is limiting, but it does not cause strain per se. Ailee is a chesty vocalist, she belts a lot but she does not necessarily strain when she does it. Could she do it better? Yes, but although limiting, she’s not straining per se.

      You’ve already tried to explain your point of view many times and have also explained that you don’t know singing, that you’re not a musician nor a vocal major. I’m not a doctor so I’m not going to google some information about medicine and go up to a doctor and argue with them. This is the same situation here. Let’s stop this argument. Changing your username doesn’t change your IP Address, I hope you know that. If you’re just going to repeat yourself over and over even though you admit not to have enough knowledge of singing, I really don’t see a point in going around in circles so I’m sorry, but I’m not going to respond to an endless discussion.

      Like

  3. 벨팅(belting)은 창법의 한 종류로 판소리의 창법과 매우 흡사합니다. 판소리 창법은 ‘창’이라고도 하는데, 마치 일본식 트로트 창법마냥 음을 끊었다가 다시 폭발시켜 냈다가 하는 창법으로 주로 흉성을 사용합니다. 벨팅은 그야말로 가수의 노력과 끈기와 근성의 결정체이자 집합체입니다. 벨팅은 큰 소리를 내기 위해 과도한 공기류(공기의 폭발)와 성대 긴장이 일어나는 현상으로 설명하기도 하고, 이에 따라 목에 무리가 많이 갑니다. 아마도 목에 무리가 가지 않는 창법을 평가에 중요한 요소로 꼽는 이 블로그에서 이선희의 등급이 낮게 매겨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주목해야 할 것은 이선희의 목소리가 30년 동안 변치 않았다는 것입니다. 벨팅은 발성적인 측면에서 보자면 흉성(chest voice)의 메커니즘으로 중성(middle voice)이나 두성(head voice) 구간 [이 포스팅에서는 mixed, upper register 구간]의 음역대를 내는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목에 힘을 주고 부르는 소리이기 때문에 아예 창법의 일종으로 여겨지지 않았던 시기도 있었습니다. 제가 말씀드렸듯이 사실 노래를 배우지 않은 사람들이 생목으로 부르는 소리 역시 벨팅에 속하므로 생겼던 편견 아닌 편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잘 훈련되지 않은 1980년대의 창법이라고 벨팅을 매도하는 견해가 위에 있었는데, 벨팅에 대해 잘 모르시는 분 같습니다.

    다만 어디까지나 흉성의 메커니즘으로 두성과 중성을 낸다고 했지, 흉성으로 저 음역대를 전부 낸다는 개념은 아닙니다. 그것은 소위 “Full-Chest”라고 하는, 그러니까 인골라(In gola)에 가까운 소몰이 창법, 즉 박효신(Park hyo-sin)의 초기 창법으로 벨팅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벨팅 역시 두성과 마찬가지로 성구전환을 기본으로 합니다. 비성, 즉 비강의 공명을 기반으로 성문접촉을 조절하여 성구전환을 하는 것까지는 유사하며, 두성의 경우 이 전환된 소리를 조음부의 긴장 없이 공명시키며 아름다운 소리를 울린다면 벨팅은 반대로 소리를 쥐어 짜냅니다. 소리를 찌그러트린다고 표현하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분명히 벨팅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이 들으면 좋지 않은 발성이라고 표현할 것입니다. 더 자세히 설명을 하면, 흉성으로 두성구 음역까지 내려하거나 인골라로 고음을 내려하면 성대 외부근이 개입되어 목이 협착됨으로 인해 성구전환이 불가능해져 삑사리가 나거나 가성으로 빠져버리는 것이 Full-chest, 소위 말하는 소몰이 창법입니다. 벨팅은 원래 뮤지컬 발성에서 많이 쓰이는데, 여러 전문가들은 벨팅을 ‘가장 육체적인(physical) 창법’이라고 묘사합니다. 즉 무지막지하게 컨트롤하기 힘들다는 뜻이고, 육성의 파워풀한 창법으로 보통 가요계에서는 쓰는 사람이 드뭅니다.

    벨팅이란, 다시 말해 흉성의 메커니즘으로 두성과 중성 음역대를 낸다는 소리이고, 이는 흉성으로 성구전환을 안하고 까지른다는 것이 아니라 옳은 발성법으로 성대내전과 근육을 사용하여 흉성 두성 성구전환은 하되 연구개와 같은 조음기관을 최대한 작용하여 소리를 찌그러트리라는 것입니다. 생목으로 내 지르는 소리를 까서 내는 소리라고 하고, 믹스보이스로 내는 소리를 싸서 내는 소리라고 하는데 이 중간 지점에 있다고 보면 됩니다. 이선희의 케이스에서는 국내에서 성구전환의 달인으로 불릴만큼 충분히 성구전환이 잘 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예컨대 인연에서의 C#5, 이 노래를 빌려서에서의 G#5와 같이 말입니다. 뮤지컬처럼 최대한 성대사용을 목이 상하지 않고 편하게 해야하는 경우 벨팅은 비음이 섞일 수 밖에 없습니다. 아니, 자연스러운 벨팅은 결국 비음이 섞일 수 밖에 없습니다. 조용필의 경우에도 비음이 많이 섞인 벨팅 창법을 구사하지만, 노쇠함에 따라 파워가 약해져 벨팅처럼 들리지 않는 것뿐입니다. 비음을 통해 성대가 유연하게 늘어지게 해야 벨팅을 하여 성대구조를 바꾸더라도 성구전환이 부드럽게되어 자연스러운 파사지오 연결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이선희의 경우 파사지오 구간이 너무나도 높아 심지어 자신의 음역대인 D3-A5 중 C#5-F#5에서 파사지오가 일어납니다. 따라서 비성이 많이 섞이는 것이 정상인데, 비성도 섞지 않고 거의 생목으로 그 맑은 음색을 유지하며 C5 이상의 음역대에서 벨팅을 구사하는 것은 정말로 어려운 것입니다. 이는 잘못된 발성이 아니라 고도의 보컬 테크닉을 구사하는 것입니다. 무작정 생목으로 내지른다고 그 발성을 폄하할 것이 아니라, 이는 그야말로 근성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벨팅에 있어서 성악의 창법만큼 중요한 점은 배음입니다. 호흡을 거의 100% 뱉어낸다는 느낌으로 공기를 짧게 머금고 음압도 높이는데, 그것이 크고 단단한 성량을 만드는 것입니다. 공기반 소리반이 믹스보이스와 실용음악의 개념에 가깝다면, 벨팅은 오히려 날숨의 양을 늘려주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그리고 막대한 양의 공기가 드나들며 성대는 너덜너덜해집니다. 이 부분에서 말했듯이 이선희가 목소리 유지에 좋지 않은 창법을 사용한다는 점에서 낮은 평가를 받은 것 같은데, 오히려 그러한 창법을 사용하면서도 목 관리를 제대로 하여 목소리를 30년 동안 변함없이 유지한 그녀의 근성이 높은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봅니다. 원류는 크게 두 가지로 보는데, 첫째는 뮤지컬의 초기단계에서 악기 소리와 코러스를 뚫고 관객에게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연구되었다는 설이 있습니다. 둘째는 흑인의 창법을 백인의 신체에 맞게 적용해보려는 시도 중 하나였다는 설입니다. 두 가지 견해는 공존하고 있으며, 실제로 벨팅을 사용하는 벨터들의 경우 소울음악을 기반으로 하는 경우와 뮤지컬을 기반으로 하는 경우가 섞여 있습니다. 다만 흑인음악의 벨터와 뮤지컬의 벨터는 분명 음색(timbre)이 다르기 때문에 분리해서 생각해야 합니다. 하지만 벨팅은 커녕 믹스보이스조차 제대로 학문화가 되지 않은 상태이기에 한계가 있긴 하지만, 그래서 이러한 논쟁이 가능한 것이겠지요. 대한민국 한정으론 판소리의 영향을 받은 가수들도 꽤 있습니다. 판소리와 비슷한 생목 창법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완전히 생목(Law throat)으로 노래하는 것과는 상당히 다르며 당연히 공명이 존재합니다. 일단 기존 클래식 발성이론에 기초해서 본다면, 벨팅은 성대 밖의 조임근육을 사용해서 성대 접촉 근육은 더 쉽게 작동하게 하고, 반대로 성대를 늘려주는 근육은 덜 작동하게 하는 것입니다. 이때 이 두 성대내근은 우리가 말하는 정통적인 두성에서 사용되는 것과 같은 근육이므로 그 두 근육이 적절히 발달한다면 사실 나쁜 발성도 아니고 발성 체계화도 가능합니다. 그리고 이 조임근 발달이 성대건강을 해친다는 증거도 없습니다. 다만 이 조임근은 본래 발성에서 주로 쓰이는 근육이 아니기 때문에 이 근육이 발달하는 과정에서 개입을 막아야 할 다른 근육의 개입도 함께되는 경우가 상당히 많습니다. 그렇기에 이러한 발성들이 좋지 않다고 평가되는 것인데, 이선희의 경우 결과론적으로 보자면 목소리가 거의 변함이 없이 유지되고 있기에 이러한 다른 근육의 개입을 배제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그녀의 보컬 테크닉과 훈련 및 트레이닝(training)이 높은 평가를 받아야 하는 이유입니다. 이것은 정말이지 어려운 고도의 보컬 테크닉이자 트레이닝의 결정체입니다. 조임근 자체는 해롭지 않지만, 그 과정에서 다른 해로운 근육의 사용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 벨팅의 문제점인데, 이선희는 그러한 문제를 해결하여 새로운 창법을 정립하였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아직도 그녀의 보컬 테크닉이 좋지 않다고 생각되나요? 단순합니다. 그녀의 목소리가 지금까지 긴 세월을 넘어 유지되고 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그녀의 고도로 발달한 vocal technique과, 수없이 반복되었을 training을 notice해야 합니다. ‘ 우와, 신기하다. she is so gifted ‘라고 넘어가면 안 됩니다. 그녀의 vocal technique과 발성은 가히 천재적을 넘어서 새로운 장르를 정립한 수준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Like

  4. 여러 전문가들은 벨팅을 ‘가장 육체적인(physical) 창법’이라고 묘사하는데, 즉 정말 힘들다는 뜻입니다. 창법을 익히는 발성연습 중 힘들지 않은 것은 없지만, 그 중에서도 벨팅은 가히 극한의 난이도라 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발성 연습처럼 고음에 들어설수록 점점 성대가 늘어나야 하는 것은 같지만, 벨팅의 특성상 강한 접촉이 계속 유지되면서 점점 고음에 들어야하므로 자연스럽게 성대가 늘어나게 냅두는 발성연습에 비해서 리스크가 큽니다. 벨팅 연습은 성대접촉이 유리하도록 괄약근을 조인 상태에서 반음씩 음역대를 밀어올리는데 이유는 위에서 말씀드렸던 성대 개입근이 발달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 입니다. 아무래도 이 조임근은 정상적인 발성에서는 잘 쓰이지 않는 근육이다 보니 이 근육만 개입시키면서 밸런스를 지키는게 쉽지 않습니다. 말하자면 근성의 결정체지요. 이선희의 케이스가 높이 평가되어야 할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벨팅을 사용하면서도 목소리의 전성기를 이렇게 길게 뽑아낼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할 따름입니다. 정말 셀 수도 없이 수많은, 그리고 혹독한 훈련을 통해 자신의 보이스를 연마하고 가다듬었다는 것은 굉장히 특기할 만한 일입니다. 무려 30여 년동안 변함없는 보이스를 내기란 쉽지 않은 일입니다. 사실 이선희의 경우는 그러한 뛰어난 보컬 테크닉을 위한 트레이닝 때문에 목소리가 자주 바뀌긴 했지만 말입니다. 1984-1991 년에는 얇은 목소리, 1992-2003 년까지는 두꺼운 목소리, 2004-2011 년까지는 얇은 목소리, 2012-현재에는 두꺼운 목소리이지만, 발성과 음색은 전혀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지금이 더 낫다면 낫습니다.

    벨팅은 소리가 단단하고 강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약한 소리를 자연스럽게 내기가 힘들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포스팅에 low register에서 이선희의 목소리는 muffled voice라고 나와 있는데, 이 포스팅에서 often use chesty and shouty voice와 함께 거의 유일무이하게 맞는 지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한 보이스를 내는 것은 이선희가 학창시절 락밴드 동아리 보컬이었기 때문에, 그리고 그녀가 맑은 음색 때문에 허스키한 보이스를 동경했기 때문에 어떻게든 그러한 보이스 컬러를 흉내내보려 시도하는 데에서 나오는 악습관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녀의 음역대가 여성들에 비견하여 높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약한 소리가 자연스레 나오지 않는 것도 바로 벨팅 때문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소향의 경우에는 타고난 음역대가 워낙 높아서 low register가 어색하다면, 이선희는 창법 때문에 그렇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는 성대를 최대한 접지시키는데 주안점을 두기 때문에 높은 음역에서 가성이 나와야할 구간에 진성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또한 벨팅은 성대근육의 긴장을 최대한으로 주기 때문에 체력 소모가 극심하며, 듣기 거슬리지 않는 벨팅을 할 수 있기까지는 엄청난 노력이 필요합니다. 이러한 측면에서 이선희의 노력과 끈기는 가히 대단한 것으로, 높은 평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벨팅은 또한 음을 거의 짓이겨 부르듯이 악센트를 주기 때문에 섬세한 음정 컨트롤과 리듬 활용이 상대적으로 쉽지 않습니다. Aretha franklin 처럼 벨팅 창법을 사용하면서도 리듬과 그루브를 잘 타는 것은 그야말로 gifted, 축복받은 재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말씀드렸듯이 작은 소리로 노래하기 힘들지만, 물론 이선희는 작은 소리로 섬세한 감정을 표현할 때 가성이나 반가성을 사용하며 벨팅을 쓰는 바보 짓을 하지는 않습니다. 벨팅은 일단 대중음악에서는 꽤 자주 활용되는데, 위에서 말씀드렸던 것은 벨팅만을 구사하는 가수가 드물다는 것이고, 단순히 벨팅만 쓰는 것이 아니라 믹스보이스나 팔세토를 섞어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나 남성에 비해 여성의 활용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인데, 이는 발성상 차이에서 기인합니다. 남성의 경우 배음이 여성에 비해서 2배 이상 높기 때문에 성대내전이 일어난 후의 음역대에서도 그 파워 자체가 복압 훈련을 통해 충분히 유지가 되지만, 여성의 경우는 기본 음역대 자체가 남성에 비해 4~5도 이상 높기 때문에 음색이 희귀하지 않은 이상 배음 자체가 남성에 비해 낮을 수 밖에 없으며, 굳이 믹스보이스를 쓰지 않더라도 성대 자체가 남성에 비해 얇다는 점에 기인해 고음역대에서 성대에 압력을 주기가 상대적으로 힘든 편입니다. 또한 등비수열로 올라가는 음높이의 과학적인 특성상 동일한 힘을 가해도 소리가 남자보다 비교적 작습니다.

    대한민국의 경우, 7~80년대 가수들은 대부분 벨팅 기반의 보컬리스트라고 해도 과언은 아닌데, 왜냐면 애초에 그 때는 믹스보이스를 가르쳐주는 보컬 교사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사실 믹스보이스 발성도 세스 릭스가 정립하기 전까지는 딱히 창법으로 인정받지도 못 했긴 하지만 말입니다. 그러나 타고나는 건 참 신기한 일로, 송골매의 구창모, 조하문, 양희은를 비롯, 본능적으로 믹스보이스나 두성을 사용한 가수들도 없지는 않습니다. 다만, 체계적인 발성 교육을 받지 못한 상태에서 ‘타고난’ 것 만으로 노래를 불렀으므로, 성악적인 관점에서의 좋지 못한 습관들이 쌓여 전성기를 단축시키는 일이 많았습니다. 벨팅 사용자들은 더더욱 그랬습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봤을 때에 조용필이나 이선희의 케이스가 얼마나 특기할 만한 것인지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노래에 정답은 없으므로, 이 개개인의 좋지 못한 습관들이 바로 그들의 개성이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할 일입니다. 다시 말해 이렇게 보컬 테크닉을 평가하는 사이트가 오만이라고 개인적으로는 생각하는 바입니다. 노래에 정답이 어디 있습니까? 음악에 평가를 내릴 수 있습니까? 이만 줄입니다. 총총.

    Like

  5. Weaknesses에 대해 반박하자면,

    * Pushes her voice a lot – 벨팅 창법의 특징입니다. 성대에 많은 양의 공기류가 드나들며 조음 기관이 너덜너덜해져 목소리의 유지에 좋지 않다는 이유로 약점에 넣은 것 같은데, 조임근 자체가 아닌 주변의 성대 개입근 발달을 충분히 억제했으므로 문제가 되지 않고, 오히려 목소리를 끌어 올린다는 것은 폭발력 있는 소리, 깊이 있는 울림을 가진 소리를 조음해 내기에 좋은, 그녀의 signature와 같은 가창법입니다.

    * Tends to use a very shouty chesty mixed voice – 인정합니다. 하지만 그녀가 학창시절 락밴드 동아리 회장이자 보컬이었고, 임재범과 같은 허스키 보이스를 부러워 해서 무리한 시도를 했다는 것은 모르셨죠? 최근에는 전혀 사용하고 있지 않습니다. 주된 사용 시기는 1998-2002년으로, 1998년 해야 무대, 1999년 한송이 국화 무대, 2002년 대부분의 무대와 2002년 빅쇼 아카라카치 무대 등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 Often places her sound a bit too low for her voice type – 이해할 수 없는 소리입니다. 음역대 (Vocal range)와 목소리 톤(voice type)은 동의어가 아닙니다. 이선희, 그녀의 음역대는 통상의 Mezzo-soprano이고, 그녀의 목소리 톤은 통상의 Soprano인 특이한 경우이기에 빚어지는 괴리입니다. 이것은 전혀 약점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가수가 자신이 가장 잘 낼 수 있는 음역대에 맞추어 키를 조정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김경호(성대결절 및 노쇠함으로 인한 음역대 저하), 박완규(“), 조관우(가성 창법을 주로 사용하다가 진성으로 가창 시) 등이 그 예시입니다.

    * Sings with a shrill and forced laryngeal vibrato – 바이브레이션이 가늘고, 이에 힘이 들어가 있다는 말은 도저히 이해가 불가능합니다. 벨팅 발성으로 고음에서도 두꺼운 소리가 나는 것이 이선희의 signature입니다. 1994년 서울의 사랑 콘서트 J에게, 아! 옛날이여, 2014년 데뷔 30주년 기념 콘서트 사랑이 지는 이 자리, 알고 싶어요 등의 무대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애초에, 힘이 들어가 있는데 바이브레이션이 가늘고 날카로울 수 있습니까?

    * Lower range becomes muffled with a low larynx below G#3 – F3 이하에서는 인정합니다. 창법의 특성상 어쩔 수 없는 문제이지만, 대부분의 소프라노 성종 (소향, 손승연 등)들도 똑같이 겪는 문제입니다. 그녀의 음역대는 메조 소프라노이지만, 비단 그녀만이 겪는 문제는 아닙니다.

    * Tends to only sing with a shrill and shouty approach above C#5 – 이해할 수 없는 소리입니다. 음색이 맑고 청명해서 그렇게 들리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녀의 최고 음역대에서 고작 3음 낮은 D#5, E5까지도 두꺼운 음색이 갖춰진 고음을 낼 수 있습니다. 1989년 토토즐 We’ve got tonight, 1994년 서울의 사랑 콘서트 한네의 이별, 2001년 가요콘서트 나는 사랑에 빠졌어요, 2014년 이선희 Press showcase 그 중에 그대를 만나 등에서도 알 수 있습니다.

    * Has issues with pitch precision when pushing – 이해할 수 없는 소리입니다. 1990년 쇼 특급 그건 너, 1996년 이선희의 음악 세계 빅쇼 아름다운 강산, 2000년의 inet 알고 싶어요, 2002년 빅콘서트 연인의 눈물, 2006년 백상예술대상 축하공연 인연, 2014년 그 중에 그대를 만나 무대 대부분, 2014년 30주년 콘서트 갈등 등에서 볼 수 있습니다.

    * At times may lose the placement of her voice when transitioning into head voice – 말도 안되는 소리입니다. 이선희의 성구전환에서 lose the placement of her voice한 예시가 있다면 가져와 주시기 바랍니다. 1998년 크리스마스 콘서트 불꽃처럼, 2002년과 2009년 추억의 책장을 넘기며, 2005년부터의 인연 무대 대부분,

    * Head voice can be thinner and shrill above F#5 – 이해할 수 없는 소리입니다. 2002년의 이 노래를 빌려서 무대 대부분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애초에 파사지오 구간이 너무 높아서 F#5 구간까지 진성으로 내기에 두성은 G5, G#5, A5밖에 확인할 수 없습니다.

    * Runs tend to be very sloppy when she attempts to make them more complex – 이해할 수 없는 소리입니다. 1996년 이선희의 음악세계 빅쇼 한바탕 웃음으로, 1998년의 백우 라이브 무대 2개, 2011년 이선희 27주년 콘서트에서 살아가다 보면의 Vocal run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Like

    1. You don’t understand the actual points. If you ACTUALLY read the analysis, instead of only the bullet points, you’ll understand the meaning of those things. Like your point about “Yes she can do runs.” Yes, but not well. If you check the paragraph that talks about vocal agility, you’ll see that:

      A run like this, is not a well done run. This run is just guessing the notes, because none of the notes are precisely hit at the center of the pitch. Instead she’s just sliding around the notes from one note to the other without separating each individual pitch and making them clear and smooth. This is not a clean run, it’s sloppy and it’s messy.

      This is an example of a vocalist who is really good at runs. Her runs are smooth, precise, and you can hear each individual pitch sung at the center of pitch.

      If you don’t know the difference between a well executed run and a sloppy run, then you really shouldn’t be complaining. If you don’t have the ears to hear the difference in proper healthy technique vs unhealthy strain in singing, you really can’t complain. Again it’s like a patient with no medical background complaining to a doctor because he doesn’t think the doctor is right. Just because you can’t hear something in singing, doesn’t mean it’s not there. It just means you don’t have trained ears.

      So STOP complaining about the analysis if you don’t understand it and if you’re not reading the whole thing. Until now, it seems like you’ve only read the bullet points and that’s just a breakdown of what the analysis is going to be about. Just reading that, nothing will make sense. So read the whole thing or stop complaining.

      I do apologize and I wish I could respond in Korean to everything you’re saying but I don’t speak Korean as my mother tongue and my level of Korean is insufficient to explain everything as well as I would like to, so I am sorry about that.

      Liked by 1 person

  6. Hello Ahmin, i love your blog post. But i’n curious why you don’t you classify the vocalis’t vocal type specifically anymore. Example : Then you classified as light/full lyric soprano, but now just Soprano.

    Like

    1. As we’ve explained, specific voice types are sort of unnecessary in the context of contemporary singing. On top of that, we can’t even be 100% sure of such specific sub-types if they’re not classically trained properly and we being contemporary in our background could make mistakes as well so we prefer to give just enough information without being too specific as that could leave a lot of room for error.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